보기 > 언론보도 > Kopri 마당 > 극지연구소
본문 바로가기 사이드메뉴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Kopri 마당

언론보도

세상의 끝에서 미래를 열어갑니다.

언론에서 전하는 극지연구소 소식입니다.

[보도자료] 북극바다 하늘 극초미세먼지 출처 최초 규명

  • 조회수 : 471
  • 작성자 : 홍보실
  • 작성일 : 2020.07.16

북극바다 하늘 극초미세먼지 출처 최초 규명

극지연 북극 온난화현상이 극초미세먼지 더 늘릴 수 있어

    

 

극지연구소는 북극바다 하늘에 떠있는 극초미세먼지가 북극권 내부에서 발생했다고 밝혔다. 세계 최초로 북극해 극초미세먼지의 출처를 규명한 것이다.

 

극지연구소 윤영준박지연 박사 연구팀은 북극내륙의 강과 툰드라에서 배출되는 전구물질*을 주 원인으로 지목했다. 북극바다에 사는 플랑크톤도 극초미세먼지의 생성을 돕고 있었다.

* 전구물질: 특정 조건에 반응하여 극초미세먼지를 생성할 수 있는 가스 형태 물질 (: 황산화물, 휘발성 유기화합물 등)

 

극초미세먼지를 분석한 결과, 북극내륙에서 비롯된 경우가 해양 기원보다 3.2배 높았으며, 북극권 외부의 영향은 크지 않았다.

 

연구팀은 북극의 온도가 상승하면 배출되는 전구물질의 양이 증가하고, 북극 극초미세먼지의 생성도 더 빨라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북극은 지구온난화에 취약한 지역으로 알려져 있다. 북극해를 덮은 해빙 (바다얼음)은 지구로 들어오는 태양빛을 반사해 기온을 조절하는 역할을 하는데, 지난 40년간 면적의 40%가 사라질 정도로 빠르게 줄면서 북극 온난화 현상이 심화되고 있다.

 

극초미세먼지는 공기 중에 떠다니는 1마이크로미터 미만의 미세먼지를 말하며, 기온 변화와 밀접한 태양광 산란이나 구름 생성에 영향을 미친다. 극초미세먼지는 인체에도 위해를 가할 수 있어 발생원 규명과 함께 이동경로 파악도 중요한 연구대상이다.

 

지금까지 북극은 접근의 어려움 때문에 극초미세먼지 관측 데이터가 제한적이었고, 특히 해상에서의 관측 결과는 더 부족한 상황이었다.

 

연구팀은 2017년 국내 유일 쇄빙연구선 아라온호를 타고 북극해부터 태평양과 일본 오호츠크해를 거처 동해까지 10,609 km의 바다를 항해하며 3~1000 나노미터 크기의 극초미세먼지를 실시간으로 관측하고 분석했다.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의 북극권 동토 관측 거점을 활용한 환경변화 감시와 예측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됐으며, 스페인 해양연구소, 광주과학기술원, 연세대학교 등이 참여했다. 연구 성과는 에트머스페릭 케미스트리 앤 피직스 (Atmospheric Chemistry and Physics) 5월호에 게재됐다.

 

박지연 극지연구소 선임연구원 (1저자)기후변화에 큰 영향을 미치는 북극 해양 대기 중 극초미세먼지의 생성에 관한 해답을 일부 밝힌 연구결과로, 향후 한반도에서 자연적으로 발생하는 극초미세먼지의 생성 원인을 파악하는데도 도움을 줄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