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기 > 언론보도 > Kopri 마당 > 극지연구소
본문 바로가기 사이드메뉴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Kopri 마당

언론보도

세상의 끝에서 미래를 열어갑니다.

언론에서 전하는 극지연구소 소식입니다.

[보도자료]남극‘물곰’은 무엇을 먹을까?

  • 조회수 : 544
  • 작성자 : 홍보실
  • 작성일 : 2020.06.16

남극물곰은 무엇을 먹을까?

극지연, 남극에서 발견한 신종 완보동물 실험실 배양에 성공


극지연구소는 남극에서 새로운 완보동물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극지연구소 극한생물 탐사팀은 남극 킹조지섬 세종과학기지 인근 빙하 호수에서 찾아낸 신종 완보동물에 닥틸로비오투스 오비뮤탄스 Dactylobiotus ovimutans라는 이름을 붙이고, 실험실에서 키워 번식시키는 데 성공했다.

 

완보동물은 물곰 (water bear)’ 또는 이끼 새끼돼지 (moss piglet)’ 불리며, 극한 환경에서 생존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진 생물이다. 앞서 200년 된 마른 이끼와 30년간 냉동보관 된 이끼에 있던 완보동물의 알이 부화한 사례들도 학계에 보고되었다.

 

뛰어난 생존능력과 달리 완보동물은 실험실에서 인위적으로 키우기 까다로운 종으로 꼽힌다. 지금까지 배양에 성공한 완보동물은 30여 종이며 이 가운데 극지방에서 찾은 종은 1 종이다.

 

연구팀은 신종 완보동물의 생존에 적합한 환경을 찾는 과정에서 킹조지섬에 사는 남극 윤형동물 (rotifer)과 미세조류 (microalgae) 주먹이로 확인했는데, 윤형동물을 먹는 것은 초식동물로 알려진 Dactylobiotus 속의 새로운 식습관이다.

 

온도, 먹이 등이 동일한 상황에서 같은 종인 완보동물이 다른 형태의 알을 낳는 모습도 확인됐다. 외부환경 이외에도 알 형태를 결정짓는 요인이 존재한다고 드러난 만큼, 향후 완보동물 연구에서 알 형태의 다양성이 비중 있게 다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연구는 극지연구소 환경변화에 따른 킹조지섬 육상생물의 생리생태 반응 규명’, ‘고환경 및 동물 진화 연구를 통한 북그린란드 미답지 진출연구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됐으며,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 (Scientific Reports )에 게재됐다.

 

극지연구소는 이전에도 세종기지, 남극중앙해령 인근 바다에서 신종 생명체들을 발견해, 각각 티그리오푸스 킹세종엔시스 (Tigriopus kingsejongenesis)와 키와 아라오나(Kiwa araonae)라고 이름 붙였다.

 

김지훈 극지연구소 연구원은 알의 다양한 형태가 극지 물곰의 생존 비결과 관련이 있는지 밝혀내 냉동 생물연구에 활용하겠다고 전했다.